AD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은 관절이 다 닳아 없어질 경우 통증을 감소시키고 일상생활을 이어갈 수 있는 치료로 ‘인공관절’을 생각한다. 통증의 근본적인 원인을 대체하고 인체에 무해하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지는 인공관절술은 약물치료, 줄기세포 치료를 적용하기 힘든 말기 환자들에게 적용되고 있다.

맞춤형 수술도구, 네비게이션, 바이오센서 등 다양한 치료법들이 환자들에게 적용되고 있으며, 기본적으로 15~20년의 수명을 가진다. 공통적으로 닳은 연골에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형태로 이뤄지는 가운데 만족스러운 결과를 위한다면 수술 시 ‘정확성’과 ‘안정성’을 일순위로 삼고 진행할 수 있어야 한다.

인공관절 수술의 만족도가 떨어지는 원인은 수술 후 통증, 강직성, 불안정성 등 다양하다. 이는 인공관절과 무릎 모양의 불일치로 인하여 나타날 수 있으며, 이는 곧 자신에게 맞는 정확한 인공관절 삽입의 중요성을 의미한다.

현재 우리나라의 대부분 인공관절 수술이 인공관절에 맞게 관절을 디자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캐나다, 스위스 등의 나라는 개인에 맞는 ‘맞춤형 인공관절’을 개발, 임상에 돌입하고 있다.

예컨대 우리나라 3D 맞춤형 인공관절 수술은 맞춤형 수술도구를 쓰는 것이지 환자 개개인에 맞춰 디자인한 인공관절을 사용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 5월 인용지수(Impact factor) 3.3의 학술지 ‘저널 오브 클리니컬 메디신’(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발표된 논문(Biomechanical and Clinical Effect of Patient-Specific or Customized Knee Implants: A Review)에 따르면 ‘환자 맞춤형 인공관절’ 사용은 기존의 인공관절과 비교했을 때 더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연구를 이끈 고용곤 연세사랑병원장은 “우리나라 인공관절 수술은 기존의 연구와 환자의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한 차원 높은 ‘환자 맞춤형 인공관절’로 가야한다”면서 “이는 환자의 만족도와 인공관절 수명을 모두 잡은 치료법으로 개인에 꼭 맞는 맞춤형 인공관절은 수술 후 통증이나 강직성, 불안정성 등을 개선하는 효과를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5 08:00: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