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가을, 여성들의 피부 고민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가장 큰 피부 고민 중 하나는 단연 색소 침착이다. 여름 내 강한 자외선으로 인해 생긴 주근깨와 기미, 잡티 등의 색소침착은 자연적인 치료가 어려워 일단 생기면 그에 맞는 치료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더불어 점점 건조해지는 가을 날씨에 피부 수분 보유량까지 줄어들면서 피부 건조는 물론 칙칙해진 피부 톤까지 신경 써야하는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레이저토닝 등 피부 미백 시술을 받기 위해 피부과를 찾는 여성들이 많아지곤 한다. 레이저 토닝은 대표적인 피부과 색소 치료 방법으로 시술 후 티가 나지 않아 즉시 일상 생활이 가능하고, 통증이 적다는 장점이 있어 색소 질환으로 고민 중인 경우라면 고려해 볼 수 있는 시술이다. 레이저의 출력이 충분하고 피부 깊은 곳인 진피층까지 에너지 전달이 가능해 기존 레이저로 치료가 어려웠던 색소질환까지 개선이 가능하다.

여기에 최근에는 레이저 장비 하나만 사용하지 않고, 개인의 피부 상태에 따라 듀얼(복합) 레이저로 시술을 받는 경우가 늘고 있다. 토닝을 병합한 듀얼토닝을 활용하면 기미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피부 진피층의 환경 개선을 돕는 레이저로 피부 자체를 튼튼하게 만들어주면 근본적인 기미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콜라겐 합성이 촉진되면서 자연스러운 피부 재생을 유도하기 때문에 두 가지 치료를 함께 진행하는 듀얼 토닝을 활용하면 색소 제거와 피부 강화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광주 맑은동안의원 문영주 원장은 “레이저토닝은 멜라닌 색소만 선택적으로 파괴해 피부색을 맑고 깨끗하게 만드는 것은 물론, 탄력 개선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어 선호하는 환자가 많은 시술”이라며 “다만 시술 당일에는 전반적으로 얼굴이 붉어질 수 있으며, 개인 피부 타입에 따라 일시적으로 홍반이 생길 수도 있으니 주의해야 하고, 문제를 사전에 막기 위해서는 환자의 피부 타입에 맞는 맞춤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레이저토닝의 시술 효과를 증대시키기 위해서는 평소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고 보습에 신경 쓰는 등 꼼꼼한 사후관리를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색소 치료를 위해서는 충분한 상담을 통해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24 12:08: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