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과 PC 사용의 생활화와 함께 장시간 잘못된 자세로 앉아 있는 습관, 운동 부족, 고령인구 증가 등으로 인해 목어깨와 허리 등 관절 통증과 근골격계 질환을 호소하는 이들이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골격과 척추가 틀어지고 신경이 눌리면서 다양한 통증이 발생하게 되는 만큼 이를 올바르게 교정하면서 치료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근골격계 통증은 일시적으로 나타나 휴식을 취하고 파스를 붙이는 등의 임시적인 방편으로 대응을 하고, 대체적으로 대수롭지 않기 여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를 방치할 경우 만성 통증으로 이어지며 일상생활에도 지장을 주며 허리디스크, 목디스크, 오십견, 엘보 등 다양한 질환을 야기할 수 있어 꾸준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면 비수술적인 방법으로 보존적인 치료를 진행해 나갈 수 있는데, 다양한 근골격계 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 ‘도수치료’가 도움이 된다. 이는 의사 또는 의사의 감독 하에 도수치료사가 손을 이용해서 척추, 사지 등의 연부조직과 관절 위치를 바로잡아 통증과 체형을 교정 및 치료하는 방법이다.

통증을 유발하는 척추와 관절 배열을 바로잡으면서 경직된 근육 및 인대부위를 이완시키게 되어 원인을 해결해주는 데에 도움을 준다. 주로 척추와 골반 불균형, 근육 관련 질환, 잘못된 자세로 인한 신체 밸런스의 불균형 등에 따른 만성 통증을 감소하고 체형을 교정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다.

이에 도수치료는 척추질환으로 목허리 디스크, 척추관협착증, 척추전방전위증, 척추측만증 뿐만 아니라 관절질환으로 오십견, 어깨충돌증후군, 석회성건염, 테니스 엘보, 골프엘보, 손목터널증후군, 건초염, 퇴행성 관절염, 족저근막염 등 관절과 근골격계 관련한 전방위적인 증상에 적용할 수 있다. 자연적인 치료방법이기 때문에 도수치료를 받은 후 바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으로 작용한다.

손을 사용하는 치료이기 때문에 간혹 마사지와 비슷하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개개인마다 통증의 발생 원인, 양상 등이 다르므로 문제가 되는 부위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신경 손상이 진행된 환자도 있으므로 도수치료 가능 여부는 의료진의 엄격한 진료가 수반되어야 한다.

대구 더편한연합 정형외과 의원 정광영 원장은 “도수치료를 받고자 한다면 개개인에 따라 치료 강도, 기간 등이 다르므로 이에 맞는 진단과 처방을 받아 재발을 예방하며 통증을 개선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24 11:49:0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