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면서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스마트 기기의 이용 시간도 증가했다. 문제는 스마트기기 사용이 급증하면서 근골격계 통증 질환 위험도 높아졌다는 것이다. 특히 스마트 기기 사용을 위해 고개를 숙이는 자세를 장시간 취하면서 목디스크, 일자목, 거북목증후군과 같은 경추 통증 질환을 호소하는 환자가 많아졌다.

거북목 증후군은 C자형 커브를 이루어야 할 목뼈가 일자로 변형된 일자목이 됐다가, 더 악화되어 거북이 목처럼 앞으로 꺾여 변형된 것을 말한다. 목이 앞으로 빠진 거북목 형태가 되면 자연스럽게 머리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리면서, 무게를 지탱하기 위해 목뼈와 주변 근육에 무리가 가게 된다.

목이 앞으로 기울면 더 이상 목이 앞쪽으로 기우는 것을 막기 위해 목 주변 근육이 보호성 긴장을 하게 되고 반대로 근육이 장시간 단축된 부위에서는 2차적으로 근육 긴장이 발생한다. 이로 인해 통증이 발생하고, 목뼈와 주변 근육에 무리가 가게 되면서 어깨도 점점 안쪽으로 말리는 라운드숄더로 변형돼 전신의 체형 불균형을 초래한다.

대부분 성인의 머리 무게는 4~5kg 정도로 고개가 1cm 정도 앞으로 나올 때마다 목에 2~3kg 정도의 하중이 가해진다. 이 상황이 지속되면 경추 뼈와 뼈 사이에 위치한 디스크가 탈출해 신경을 압박하고 목 디스크로 악화될 수 있다.

경추에서 빠져나온 추간판이 신경근을 눌러 손과 팔 저림 증상을 유발하고 심할 경우 마비 증세를 일으키기도 한다. 중추신경인 척수까지 눌리면 다리 힘이 빠지거나 걸을 때 균형을 잡기 힘들어져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질 위험도 있다.

거북목증후군이나 목디스크는 외상 등으로 순식간에 발생하는 급성 질환이 아니다. 대부분 잘못된 생활습관이 지속돼 발생한다. 평소 바른자세를 유지하고 목 통증이 나타났을 때 즉시 치료를 받는다면 빠르게 호전될 수 있다.

더조은마디의원 오봉준 원장은 “경추 통증 질환을 비롯한 근골격계 문제는 대부분 비수술적 방법으로 치료 가능하다. 마비를 일으킬 만큼 심각한 상황이 아니라면 손상된 인대, 힘줄 등의 조직 기능을 재생 및 강화해주는 프롤로치료나 손상 부위에 충격파를 조사해 염증 물질을 분해하고 조직 재생을 유도하는 체외충격파 등 비수술적 방법만으로 치료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증 양상이나 신체 상태에 따라 치료 술식과 기간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의료진의 면밀한 진단을 통해 치료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23 11:23: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