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 중앙에 위치한 척추는 신체를 지탱하고 중추 신경 척수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장시간 앉아서 일을 해야 하는 직업을 가진 직장인이나 과도한 운동 또는 활동 등 무리한 움직임이 있을 때 충격을 받기 쉬운데 대부분은 이상 증상을 인지하지 못하고 병원을 찾을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가장 흔하게 발생되는 척추질환은 ‘골다공증성 척추체 압박 골절’이다. 이는 골다공증, 낙상, 갑작스러운 방향 변화로 인한 손상 등을 주요 원인으로 한다. 약해진 척추뼈에서 칼슘이 빠져나가면서 작은 충격에도 척추뼈가 주저앉거나 부러지는 질환이다. 우리 몸의 기둥 역할을 하는 척추에 발생하는 질환으로 몸을 조금만 움직여도 통증이 발생해 일상생활이 어려워지는 등 문제가 많다.

특히 이 질환은 원래부터 골다공증이 있는 상태라면 가볍게 넘어지거나 기침을 하는 등 일상생활에서도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만약 원인 모를 허리의 갑작스러운 통증이 나타난다면 반드시 초기에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노년층의 환자가 척추 골절로 거동을 못하는 경우 근력 저하를 포함해 심폐기능과 소화기능의 악화 등 심각한 건강상의 문제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초기에 병원을 방문하는 경우 약물 등 보존적인 치료를 통해 호전될 가능성도 있지만 통증이 지속되거나 척추체 높이의 변화가 생긴 경우에는 척추체성형술이 도움 될 수 있다. 이는 특수 영상 장치를 활용해 부러진 척추뼈를 인식해 단단한 의료용 골시멘트를 주삿바늘로 주입해 탄탄하게 만들어주는 방법이다.

척추체성형술은 골절 부위에만 주사를 통해 골 시멘트를 주입하는 비수술적인 치료법으로 시술 시간은 보통 30분 전후로 비교적 간단하다. 수술실에서 엎드린 자세로 피부 국소마취 후 시행하기 때문에 고령의 환자도 부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시술 이후 다음날부터는 정상 보행도 가능하다.

윤석환 창원제일종합병원 신경외과 원장은 “척추 압박골절은 작은 충격에도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단순한 통증에도 병원에 내원해 정확하게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비교적 간단한 수술이지만 많은 경험을 토대로 한 의료진과 함께 환자의 증상과 상황에 대해 정확한 진단을 내리고 올바른 시술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8/23 10:00: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