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추운 겨울이 가고, 사람들의 옷차림이 가벼워 지는, 제모의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

제모란 불필요한 신체의 털을 제거하는 것으로, 보편적인 자가 제모 방법으로는 면도기, 족집게, 제모크림, 왁싱 등이 있다. 자가 제모는 누구나 간편하게 집에서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하고 피부에 지속적인 손상을 줄 수도 있다는 단점이 있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한 것이 바로 반영구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레이저제모다.

레이저제모란 멜라닌 색소에 반응하는 레이저를 모발이 자라고 있는 모낭에 조사해 주변 피부조직 손상 없이 모발 생성에 관여하는 모낭, 모근을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시술을 말한다.

레이저제모 시술이 등장한 초기에는 자가제모에 비해 비용이 높은 편이고, 시술 시에 발생하는 통증이 있어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최근 레이저 기술의 발달로 쿨링 기능이 추가되어 통증이 현저히 줄어들었고, 시술 부위에 따라서 넓은 팁을 사용해 시술시간이 단축됐으며, 시술비용 또한 점차 저렴해지고 있어 시행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

레이저 제모는 시술 부위가 국한되어 있지 않고 다양한 부위의 시술이 모두 가능하며, 개인의 피부색과 모근의 상태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4~6주 기간 간격을 두고 평균적으로 5회 정도 실시되어야 반영구적인 효과를 볼 수 있다.

양청훈 안산 미드림의원 대표원장은 “제모 전용 면도기나 왁싱 제품 등을 사용한 자가제모는 피부에 상처나 손상을 남길 수 있고, 모공이 넓어지는 현상이 나타나기도 해 주의가 필요하다”며 “개인마다 피부 특성과 예민함이 다르기 때문에 시술 전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레이저를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시술 후에는 사우나와 찜질방의 방문을 피하고, 음주, 흡연을 삼가는 등 주의사항을 꼼꼼하게 확인하여 부작용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4:56: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