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하기 좋은 계절을 맞아 나들이 객이 부쩍 늘었다. 하지만 이들 중에는 갑작스러운 활동량 증가로 허리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허리통증을 유발하는 다양한 요인 중에서도 대표적인 것이 흔히 ‘디스크’라 불리는 추간판 탈출증이다. 허리 척추뼈 사이의 충격을 흡수하는 추간판(디스크)에 지속적인 압박이나 충격이 가해지면서 디스크가 척수강(신경이 지나는 길)으로 빠져나와 신경을 눌러 허리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허리를 지나 하체로 내려가는 신경들을 건드리기 때문에 허리-엉치-다리-발 순서로 당기고 저리는 통증이 있을 수 있고, 걷거나 활동할 때는 통증이 심해지고 가만히 있으면 호전된다. 기침, 재채기할 때 복압이 높아지고 허리에 반동이 생기며 허리 통증이 점점 심해진다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디스크라면 무조건 수술을 선호했던 예전과 달리 최근에는 꼭 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가급적 수술은 지양하고 운동, 약물,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먼저 시행하는 추세이다. 그러나 이러한 치료에도 증상의 호전이 없을 경우 척추내시경시술을 고려할 수 있다.

이병용 천안 센텀정형외과신경외과병원 신경외과 원장은 “척추내시경 수술은 척추뼈 사이에 작은 구멍을 내고 내시경을 삽입해 치료하기 때문에 뼈를 제거했을 때 생길 수 있는 척추불안정증의 발생 위험성이 적고, 불필요하게 뼈나 주변 근육을 제거하지 않기 때문에 회복이 빠르며 척추 본연의 구조를 유지하는데 유리하다”면서 “절개 길이가 1㎝ 미만으로 전신마취가 필요없어 신체 부담이 적기에 고령자나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도 경우에 따라 수술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고 전했다.

이 원장은 이어 “하지만 내시경 수술은 수술 시야가 좁아 넓은 시야를 확보하면서 하는 전통적인 수술에 비해 기술적 어려움이 훨씬 많으며, 파열된 디스크 주변으로 수술에 방해되는 해부학적 구조물들이 많아 추간판의 탈출 부위와 탈출된 양, 방향에 따라 접근하는 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면서 “이처럼 집도의의 많은 경험이 필요한 수술이다 보니 의료진의 숙련도에 따라 수술결과가 크게 차이 날 수 있다. 또 디스크가 석회화된 환자, 디스크가 파열되어 신경관을 따라 흘러내린 환자, 광범위한 뼈 제거가 필요한 환자는 치료가 어려울 수 있으니 시술 전 의사와 충분한 상담을 거쳐 수술을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7:10:2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