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제공: 클립아트코리아)
관절염은 보통 노화로 인해 찾아오는 대표적 질환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이러한 퇴행성 관절염이 발병하는 시기가 점점 빨라지게 되어 젊은 연령층 사이에도 빈번하게 관절염이 보이고 있다. 퇴행성관절염은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변형된 체형, 무리한 레저 스포츠 활동으로 인한 관절 손상, 극심한 다이어트로 골밀도 악화 등 다양한 원인을 통해 발생하기도 해 더 이상 노화로 인한 질환으로만 볼 수가 없다.

생활 속 증상 중 계단을 오르내릴 때 통증이 더욱 심해지게 되고 오전 보다는 오후에 심하게 통증을 느낀다. 또한 무릎이 붓고 물까지 차게 되면 하루 종일 통증을 느끼게 된다. 미리 조기에 더욱 악화 되는 퇴행성관절염을 막기 위해서 병원을 내원해서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손상된 연골을 초기에 회복할 때는 약물요법, 물리요법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켜 주는데 단순한 통증일 땐 진통제를 사용하기도 하고 관절이 붓고 심할 땐 소염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약물치료를 받게 되면 통증과 관절의 뻣뻣함을 완화해 주기 때문에 생활하는 데 도움을 주며 운동치료도 함께 병행을 해서 회복을 도와준다.

하지만 심하게 연골이 마모되어 손상도가 클 땐 보존적 치료로도 회복이 어려울 수 있기에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봐야 하는데 관절내시경은 관절 내 퇴행으로 마모가 되어 손상된 연골에 1cm 정도 절개를 해준 다음 가느다란 관절경을 삽입하여 관절내 병변을 진단하는 동시에 수술을 시행한다.

수술 절개 부위가 작아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한 치료이며 출혈도 적어서 감염에 대한 위험도 적다. 인공관절치환술은 마모되어 손상 된 연골과 뼈를 절단한 다음에 인체 공학적으로 제작이 된 인공 관절을 대체해주는 수술이다. 물리치료, 약물치료로 효과를 보지 못했거나 다리가 O자로 휜 경우일 때 반듯하게 교정해주며 기존 관절처럼 자유롭게 움직임이 가능하기 때문에 일상생활도 제한 없이 할 수 있다.

박진수 성베드로병원 원장은 “관절염은 재발이 될 수 있어 평소 관리도 중요하다. 재발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초기증상이 있을시 방치하지 말고 오랜 경력의 풍부한 노하우를 가진 숙련된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5 08:00: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