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흔히 골프엘보라고 불리는 팔꿈치 통증 질환의 정확한 명칭은 ‘내측 상과염’이다.

상과란 팔꿈치 내측과 외측에 튀어나온 뼈로, 이는 손목과 손가락을 사용하는 힘줄들과 연결되어 있는데, 손목에 힘을 주는 동작을 반복적으로 행할 경우 내측 상과에 염증이 생겨 내측 상과염 질환을 유발시킬 수 있다.

이 질환이 골프엘보라 불려지는 이유도 골프가 손목에 힘을 주는 동작이 많기 때문인데, 실제로 이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 중 골프와 같은 스포츠 활동을 원인으로 한 이들보단 주부와 사무직 종사자들의 수가 상당하다.

내측 상과염은 과도한 운동과 힘줄을 반복적으로 자극하는 행동, 노화 등을 원인으로 발생 되는데, 청소와 설거지, PC 활용 등 매일 반복되는 일상 들 중 손목의 힘줄을 반복적으로 자극하는 행동들이 많은 것이다.

처음엔 조금 불편한 정도의 통증일 수 있지만, 방치하여 악화될 경우 평범한 일상이 불가능할 정도의 통증이 야기될 수 있으며, 치료 후의 재발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났다면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만약 걸레나 행주를 짜는 행동 또는 문 손잡이를 돌리는 동작을 할 때, 물건을 들거나 밀 때, 주먹을 쥐거나 손목 전체를 돌릴 때 팔꿈치에 통증이 나타난다면 내측 상과염을 의심해볼 수 있다.

정종훈 미사 힐링본정형외과의원 대표원장은 “골프엘보라 불리는 내측 상과염은 스포츠의 명칭으로 불려져 스포츠손상의 질환으로만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실제로 통증을 호소하며 내원하는 분들을 보면 스포츠 활동을 하지 않는 주부나 사무직 종사자들의 수가 많다”며, “그만큼 평소에 손목에 무리가 가는 행동들을 자신도 모르게 하고 있었다는 것인데, 이는 염증을 완화하는 약물치료나 주사 치료, 체외충격파 치료 등으로 치료할 수 있으니 통증이 나타났다면 빠르게 가까운 병원을 내원하시는 것을 권장 드린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2 14:59: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