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N '특종세상'
미스코리아 출신 차우림이 파란만장한 삶 끝에 스님이 된 근황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스님이 돼 계룡산 토굴에서 생활하고 있는 차우림의 근황이 공개됐다.

1994년 미스코리아 인천 선 출신인 차우림은 50세 나이에 산 속 토굴에서 홀로 살고 있었다. 영하의 날씨에도 냇가 물로 빨래를 하고, 하루에 한번 물에 불린 날곡으로 식사를 하는 고행을 하는 중이었다.

차우림은 "저는 스님의 길을 간 것에 사연이 있다"며 "그 사연 때문에 갖고 있던 집착과 번뇌와 모든 걸 고리들을 끊어내야 되는데 그게 잘 안 되기 때문에 이런 수행을 통해서 그 부분을 제가 채워 나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과거 차우림은 미스코리아 인천 선에 뽑힌 뒤 연예계 활동을 꿈꾸다 남편을 만나 성대한 결혼식을 올렸다.

화려한 생활로 주위의 부러움을 샀던 그는 IMF로 인해 부도를 맞아 집과 차가 넘어가는 등 큰 경제적 위기를 겪었다.

결혼 4년 만에 남편이 사고로 세상을 떠나면서 하나뿐인 아들만 바라보며 지내던 차우림은 2년 전 아들마저 알 수 없는 병에 걸리자 모두 자신의 탓이라 생각해 출가를 결심했다.

그는 "저도 아들 대학교까지 고생했잖나. 대학 보내고 이제 좀 편안하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아이가 아프고 더 힘든 일이 생기고 더 힘든 길을 가야했다"고 밝혔다.

이어 눈물을 흘리며 "그 아이가 제가 출가한 것에 대해서 나는 자식을 위해서 그런 선택을 했지만 아이는 어떻게 보면 엄마도 자기를 버렸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렇게 생각 안 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털어놨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4 00:40: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