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CBS 인기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 이하 '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해 특별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은 23일(이하 현지시간) '제임스 코든쇼'에 출연해 진행자 제임스 코든과 유쾌한 인터뷰 시간을 가졌고, 지난 7월 발매된 'Permission to Dance' 무대를 펼치며 이날 방송의 엔딩을 장식했다.

방탄소년단은 제임스 코든과의 인터뷰에서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2021 American Music Awards)' 수상, '2022 그래미 어워드(2022 GRAMMY AWARDS)' 노미네이션 소감 등을 전했다. 코든은 "2년 만에 로스앤젤레스로 돌아오자마자 벌써 많은 일들이 있었다"라는 특별한 인사로 지난 21일 개최된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방탄소년단이 일군 3관왕을 강조했다.

방탄소년단과 코든은 2년 만에 직접 만나 최근 방탄소년단이 미국 시상식에서 달성한 각종 수상 등 귀중한 경험들과 소소한 일상을 주제로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인터뷰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Permission to Dance' 공연으로 '제임스 코든쇼'를 한층 뜨겁게 달궜다. 한국 서울에서 출발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도착하는 여정을 담은 콘셉트의 무대 구성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옥을 배경으로 퍼포먼스를 시작한 일곱 멤버는 로스앤젤레스로 무대를 이동해 자유분방하면서도 따뜻한 메시지가 담긴 안무로 팬들을 향한 긍정 에너지를 전파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으로 '제임스 코든쇼' 스튜디오를 직접 찾지 못했던 아쉬움을 한 방에 날려 버리는 퍼포먼스는 보는 이들을 들썩이게 하는 능종 에너지를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3일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드'에서 2년 연속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수상 후보에 올랐다. 이에 앞서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는 대상 격인 '올해의 아티스트(Artist of the Year)'를 비롯해 '페이보릿 팝송(Favorite Pop Song/Butter)',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Favorite Pop Duo or Group)' 등 후보에 오른 3개 부문 모두 수상하며 또 하나의 새 역사를 쓴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7일~28일과 12월 1~2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콘서트 '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를 개최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5 11:02: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