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스포츠한국 DB
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를 당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와 관련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YTN은 28일 오전 유명 걸그룹 한류스타 A씨가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산림보전법상 '보전 산지'로 묶인 상태라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땅이 유명 걸그룹에 속한 한류스타 A씨 소유이며, A씨 측은 지난 2019년 대형 기획부동산 업체로부터 이 땅을 사들였다.

해당 업체는 4억 원에 매입한 뒤 석 달 만에 다시 A씨 측에 11억 원을 받고 팔아넘겼다. 기획부동산 업체 전 직원은 "내 옆 부서 직원이 아버님 지인이었다. 아버님이 그 직원한테 듣고 딸의 명의로 사 놓은 거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온 이후 해당 땅은 태연의 아버지가 매입한 것이라는 기사가 연이어 보도됐다.

한편, 경찰은 해당 기획부동산 그룹이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천여 명에게 팔아 넘긴 것으로 보고 있으며, 그룹 계열사 네 곳의 대표를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8 11:10: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