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예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25일 강예원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강예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강예원은 지난 21일 진행한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컨디션 난조로 23일에 자발적으로 재검사를 받았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스태프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이며, 강예원은 현재 방역 지침에 따라 집에서 격리 중이다.

강예원은 현재 JTBC 새 드라마 '한 사람만' 출연을 앞두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5 16:13:1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