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미스트롯2' 초등부 이소원이 '국민가수'에 중등부 참가자로 등장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중등부 참가자들의 예선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중등부 참가자들 가운데 '미스트롯2'에 출연했던 국악소녀 이소원이 포함돼 마스터들의 눈길을 끌었다.

'미스트롯2' 출연 당시 초등부였던 이소원은 어느새 성장해 중등부로 참여해 한결 성숙한 목소리와 가창력을 선보였다.

김윤아의 '야상곡'을 선곡한 그는 국악 발성으로 애절한 감정을 표현해 마스터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소원은 올 하트를 획득하며 무난히 본선에 진출했다.

'미스트롯2' 당시 하트를 주지 않았던 박선주는 "국악 창법으로 하느냐, 본인의 노래를 찾아가고 있는가를 봤을 때 장르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본인의 목소리를 찾아가고 있다는 게 이소원에게 굉장히 큰 선물을 받은 것 같다. 굉장히 마음이 좋다"고 평했다.

백지영은 "한국적인 정서의 보컬을 들을 때 한국 사람으로서 감정이 몇 배가 더 된다는 걸 느꼈다"면서 "이소원의 노래를 들으면서 왠지 애국심이 생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22:28: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