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비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2년이라는 군 공백기는 대부분의 남자 배우들에게 적지 않은 부담으로 다가온다. 배우 진영(31)에게도 이는 마찬가지였다. 복귀작이기 때문에 부담감이 적지 않았다는 그는 KBS 2TV '경찰수업'을 통해 더 달릴 수 있는 시작을 열었다.

"일단 너무 오랜만에 연기를 했어요. 끊임없이 연기를 해야 늘텐데 강제로 쉬어야 했기 때문에 부담이 됐죠. 그럼에도 전 새로운 것과 도전하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에요. '경찰수업'의 대본을 읽었을 때 단순한 캠퍼스물이 아닌 경찰대학교라는 점이 신선하게 다가왔고, 그 신선함이 대중들에게 통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실제로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로 흥미로운 전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진영은 극중 해킹 현행범에서 경찰대 새내기가 된 강선호 역을 맡아 몸에 꼭 맞는 듯한 열연을 펼쳤다.

특히 다소 긴장했던 복귀작에서의 은인으로는 브로맨스 호흡을 보인 차태현을 꼽았다. 진영은 "많은 선배들과 연기를 했지만 차태현 선배와의 연기는 인생의 전환점"이라며 "큰 의미가 있다. 너무 좋은 분이더라. 연기 조언도 물론이지만, 인생의 조언도 구하고, 차기작을 정하는데 있어서도 도움을 주셨다"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경찰대학교 속에서 풋풋한 로맨스를 그린 신입생 오강희 역의 정수정에 대해서도 "나이와 성격이 나랑 비슷해서 이야기가 잘 통했다"며 "연기할 때도 서로 이야기를 나누면서 어떻게 할지 합을 맞춰봤다. 그래서 좀 더 재밌게 편안하게 한 것 같다"고 돌아봤다.
  • 비비엔터테인먼트 제공
'경찰수업' 이후 차기작에 대해 정해진 것은 없지만 도전을 즐기는 진영인 만큼 다양한 변화를 노려본다는 각오다. 앞서 로맨스, 사극 등에 이어 학교물에도 출연했던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캐릭터 또한 바라고 있다.

"전쟁 영화 속 역동적인 캐릭터부터 사이코패스도 해보고 싶어요. 한 작가님이 어느날 저를 보시더니 선한 얼굴 속 이중적 모습을 보이는 사이코패스 역할도 잘 소화할 것 같다는 조언을 해주시더라고요. 욕심이 나요. (웃음). 나아가 그동안 보여드리지 않았던 역할들에 대해 기대하고 있어요. 확 망가지는 역할도 재밌을 것 같아요."

카메라 밖 진영의 향후 계획도 궁금했다. 사실 진영의 본업은 가수였다. 그룹 B1A4 출신이기도 한 진영은 그동안 작사 작곡 실력을 보여주며 뛰어난 음악적 재능을 보여줬던 터. 다만 최근에는 연기 파트에 치중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진영은 "아직 음악을 너무 사랑한다"며 웃음을 짓는다.

"음악은 계속해서 준비하고 있어요. 연기만 하기에는 음악을 너무 사랑하고, 지금 만들어 놓은 곡들도 꽤 있어요. 저를 좋아해주시는 팬분들에게 어떻게 보답을 해드릴지, 어떤 음악을 들려드릴지 고민 중인 단계입니다. 더 좋은 음악으로 찾아봬야 한다고 생각해서 항상 고민하고 있으니 기다려주세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4 07:00:2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