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배우 주지훈이 오는 10월 23일 첫방송하는 tvN 드라마 '지리산'에서 패기 넘치는 신입 레인저로 변신한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 분)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 분)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다.

'지리산'은 지난해 김은희 작가와 이응복 PD, 전지현과 주지훈, 성동일 등 역대급 제작진과 주연배우가 뭉쳤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역대급 드라마가 나올 거라는 기대감을 불러 일으킨 작품이다.

'지리산'이 첫방송일을 확정하고 점차 베일을 벗을수록 신입 레인저 강현조 역을 맡은 주지훈을 향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강현조는 육사 출신의 전직 육군 대위로서 지리산 국립공원의 신입 레인저로 들어오는 인물. 공개된 스틸에서는 사진 속 수풀 아래로 고개를 내민 능청스런 포즈에서 은근한 장난기가 포착되고, 레인저 유니폼을 입고 산에 오른 그의 여유만만한 미소에선 넘치는 패기가 엿보인다.

스틸에서도 느낄 수 있는 강현조의 긍정적인 성격이 극에 어떤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지 관심을 모은다. 또한 산과 사람을 지키는 ‘레인저’다운 강렬한 모습들까지 공개됐다.

특히 깎아지른 절벽에서 로프를 타고 하강하는 아찔한 순간은 넋을 놓게 만든다.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푸른 능선이 감탄을 자아내면서도 그만큼 높은 고도가 아슬아슬한 긴장감을 형성하는 것. 오직 허리에 찬 등반 하네스와 연결한 로프에만 의지한 강현조가 과연 무엇을 찾기 위해 위험천만한 암벽 하강에 나섰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어 해발고도 1,915m의 지리산 정상에 오른 장면 또한 절경을 선사한다. 그 어떤 드라마에서도 담아낸 적 없는 지리산의 광활한 비경들을 비롯해 이곳에서 강현조가 마주할 미스터리, 그가 숨기고 있는 의미심장한 비밀의 정체까지 다채로운 이야기들을 예고하고 있다.

'지리산'의 집필을 맡은 김은희 작가는 지난 7월 말 스포츠한국과 인터뷰 당시 "주지훈 배우가 '킹덤'에서 세자로서 명령을 내리는 모습이나 애민 정신 등을 보여줬다면 '지리산'에서는 실수도 하고 굉장히 다른 캐릭터를 보여줄 예정이다. 정말 다양한 여러가지 면들을 보여줬다. 사극과 현대극에서의 연기차이도 느끼실 수 있을 거다. 좋은 배우와 좋은 작업을 했다"며 주지훈이 맡은 강현조에 대해 힌트를 준바 있다.

또한 김 작가는 '지리산'에 대해서도 "제가 사람을 살리고 싶어서 기획한 드라마다. 미스테리 장르이긴 하지만 이전과는 다른 그림들을 보실 수 있다. 레인저에게는 수사권은 없지만 누군가를 살리려고 하는 사람들이 주인공이다. 색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부했다.

또한 ‘지리산’ 제작진은 “강현조는 오직 주지훈이기에 가능한 매력적인 캐릭터다. 어느 한 면에 규정되지 않는 입체성을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은 오는 10월 23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01 15:43: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