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vN '홈타운'
tvN 드라마 '홈타운'의 주진 작가가 과거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던 조현훈 감독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현훈 감독은 28일 입장문을 통해 전날 씨네21이 '홈타운'의 대본을 집필한 주진 작가가 영화 '꿈의 제인' 조현훈 감독이라고 보도한 데 대해 "주진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제가 맞으며,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제가 맞다"고 인정했다.

그는 "제 과오로 인해 고통받은 분과 영화계 동료들, 지금 방영 중인 작품의 시청자 및 관계자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면서 "저는 당시에도 지금도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었으며, 그 마음은 변치 않았다. 저는 그 일에 대해 여전히 끊임없이 되뇌이고 반성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께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라도 하겠다"면서 "제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다"고 전했다.

조현훈 감독은 2017년 개봉한 첫 장편 영화 '꿈의 제인'으로 호평 받으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2018년 성추행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되자 SNS를 통해 "저로 인해 힘겨운 시간을 보내셨을 피해자 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8 17:28: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