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감독 황동혁)이 전 세계인을 홀리며 한국 작품 신기록을 썼다.

24일(현지 시간)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은 '넷플릭스 인기 TV 프로그램 톱10' 세계 1위로 올랐다. 2위는 '오티스의 비밀상담소', 3위는 '루시퍼' 순이다.

이는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 사상 최초이며, 지난 17일 첫 공개 후 일주일 만에 이룬 쾌거다.

지금까지 한국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가 기록한 미국 최고 순위 작품은 지난해 공개된 '스위트홈'(3위)이었다.

오징어 게임은 우리나라에서 6일 연속 1위를, 미국에서도 4일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호주, 브라질, 독일, 레바논, 뉴질랜드, 우루과이 등에서는 전날 2위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 처음 1위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캐나다, 칠레, 이집트, 도미니카공화국, 온두라스,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대만, 말레이시아, 멕시코, 오만, 싱가포르, 사우디아라비아 등 40여 개 국가에서 넷플릭스 1위를 달리고 있다.

이 같은 인기에 해외에서는 때아닌 '달고나' 열풍도 불고 있다. 드라마 속에 등장한 '달고나 뽑기'가 이색적인 먹거리로 급부상한 것.

온라인 경매 사이트 이베이에서는 달고나 뽑기 키트가 30달러(한화 약 3만5000원)에 판매 중이며, 해외 유튜버들 사이에서는 달고나 만들기 영상도 인기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더는 물러날 곳이 없는 이들이 거대한 공간에 갇혀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미스터리한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작품이다. 화려하고 거대한 스케일의 세트장과 이정재의 연기 변신이 눈에 띄며 박해수,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아누팜 트리파티, 김주령 등 주·조연의 연기력도 합격점을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6 06:58:07   수정시간 : 2021/09/26 07:02:1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