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CJ ENM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영화 '보이스'(감독 김선, 김곡)가 추석 극장가를 장악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보이스'는 전날 12만6642명의 관객을 끌어모으면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 수는 72만1040명이다.

앞서 지난 15일 개봉한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개봉 후 8일째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킨 것은 물론, 추석 연휴 흥행에 성공했다.

한편 박스오피스 2위는 '기적'으로 같은 날 5만5168명, 누적 34만9844명을 동원했다. 이어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이 일일 4만7585명, 누적 159만271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07:59:0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