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수 아이유/사진=스포츠한국 DB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가수 아이유가 데뷔 13주년을 맞아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인 브랜드 회사들과 함께 취약계층에 8억5000만원 상당의 물품 기부에 나섰다.

17일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아이유는 오는18일 데뷔 13주년을 맞아 현재 전속 광고모델인 경동제약 그날엔, 뉴발란스, 반올림피자샵, 블랙야크, 이브자리, 제주삼다수와 함께 각각의 소외계층과 선별 진료소를 대상으로 의식주 위주의 기부 물품을 전달했다.

EDAM 측은 “평소 광고하는 브랜드를 애용할 만큼 애착이 큰 아이유가 데뷔 기념일을 맞아 적재적소에 필요한 생필품을 기부하고자 했다”며 “아이유가 직접 각 브랜드에 제안하여 성사된 일인 만큼 브랜드들과 기부액을 반씩 부담하여 기쁜 마음으로 뜻깊은 행보를 함께 할 수 있어 의미가 남다르다”며 이번 기부의 의의에 대해 밝혔다.

아이유와 브랜드들은 이번 기부 물품으로 보호 종료를 앞둔 청소년들의 첫걸음을 응원하기 위한 뉴발란스 운동화 약 1천 켤레를 포함해, 보호 시설의 아동·청소년을 위해 반올림피자샵의 피자 약 2천 판, 블랙야크 키즈 용품 및 겨울 패딩 점퍼 등 의류 제품 2천 벌을 준비했다.

또한 지역 내 소외된 독거노인과 미혼모 가정을 대상으로 300개의 이브자리 이불 세트를 비롯해 2천 개의 경동제약 그날엔 구급상자 세트를 지원하고 서울시 20개 구 보건소에 제주삼다수 약 3만 개의 생수 등 약 8억 5천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한편 아이유는 2008년 데뷔 이후 특별한 기념일마다 팬클럽인 ‘유애나’와 함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 계층 등을 위해 꾸준한 기부를 지속해왔다. 지난 5월 자신의 20대 마지막 생일을 맞아 5억 원의 기부금을 전달한바 있다.

아이유의 기부는 주변 동료 연예인들에 의해서도 꾸준히 거론돼왔을 정도로 정평이 나있다.

그룹 샵 출신 방송인 이지혜는 지난 6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유튜브 수익금을 기부했으나 아이유에 밀려 보도가 덜 된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이지혜는 "사실 처음 기부했을 때는 3천만 원 기부를 했는데, 아이유 씨가 그날 1억을 했더라. 졌다. 5월5일에 기부를 많이 하시는 것 같아서 '그래서 이번만큼은' (하고) 전략적으로 5월6일날 기부를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KBS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에서 인연을 맺은 후 오랜 친분 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고두심 또한 아이유의 기부에 대해 칭찬했다. 고두심은 영화 '빛나는 순간' 인터뷰에서 "(아이유는)사회에도 성금을 내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몸집은 조그만데 하는 일은 큰 것 같다. 정말 멋있는 친구라는 생각을 한다"고 밝힌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15:08: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