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나선다.

16일 부산국제영화제 측에 따르면 송중기, 박소담이 오는 10월 6일 개최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두 사람은 최근 TV드라마, 영화부터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 다양한 플랫폼의 작품에서 맹활약했다. 송중기는 '승리호', '빈센조'로 큰 사랑을 받았고, 현재는 영화 '보고타'를 촬영 중이다.

박소담 역시 '검은 사제들' 이후 충무로 대세로 자리잡았고 지난 2019년에는 영화 '기생충'의 기정 역으로 세계적인 관심을 받았다. 한국 영화계를 이끌고 있는 두 사람이 보여줄 새로운 호흡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0:24: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