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하지영이 배우 김혜수의 미담을 공개했다.

13일 하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언니 제가 처음으로 인스타에 감사인사를 남겨요"라는 말로 글을 시작했다.

그녀는 "명절엔 집에 혼자 있을까봐 소고기와 자이글을, 겨울에는 추울까봐 제 코트랑 엄마 코트까지 사서 보내주시고, 인스타 보고 계시다가 제가 좀 아프다 싶으면 갖가지 영양 음식 장보셔서 보내주신 지가 벌써 14년째랍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계절마다 굴이, 갈치가, 과일이 좋다며 제철음식 보내주신 것도요. 사실 여기 피드에 이름 없이 '언니 고마워요 선배님 감사해요'라고 쓴 음식들은 전부 다 언니가 보내주신 거예요"라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늘 지영씨는 내 친구예요!'라고 이야기해주시는 언니. 14년이 넘는 시간 동안 늘 언니를 만나면 제가 사랑 받고 존중 받는 게 이런 거구나 느끼며 돌아옵니다"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다.

특히 이와 함께 두 사람이 밝은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12:51:2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