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모신정 기자] 방탄소년단의 'Butter'(버터)가 최근 표절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빅히트 뮤직 측은 '버터'와 관련해 저작권 문제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22일 스포츠한국에 "'버터'와 관련하여 저작권 문제는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모든 저작자들로부터 곡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 최종 작업 및 발매가 된 곡"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도 권리 측면에 있어 문제가 되는 부분은 없다"며 "저작권 관련하여 문제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그렇다고 하더라도 해당 음원의 권리는 변함 없이 '버터'에 속한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네덜란드 출신 DJ 겸 작곡가로 알려진 루카 드보네어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해 3월 자신이 발표한 'You Got Me Down'(유 갓 미 다운)과 방탄소년단의 'Butter'(버터)의 일부 멜로디가 유사하다고 주장하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루카 드보네어는 'You Got Me Down'의 톱 라인을 '버터' 작곡가 중 한 명으로 이름을 올린 세바스티안 가르시아로부터 구입했다고 밝힌바 있다.

루카 드보네어는 SNS를 통해 빅히트뮤직 연락처를 수소문하는 등 논란을 거듭 키워온 것으로 보인다.

‘버터’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5월 발표한 댄스 팝 장르의 영어곡이다. 빌보드 싱글 차트 핫100에서 7주 연속 1위에 오르며 히트곡 반열에 올랐다. 공동 작곡진 명단에는 해외 작곡가 세바스티안 가르시아, 롭 그리말디, 스티븐 커크, 롤 페리, 제나 앤드류스, 알렉스 빌로위츠, 그리고 방탄소년단 멤버 RM이 이름을 올렸다. 이에 빅히트 뮤직 측은 모든 저작자들로부터 곡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쳤다는 입장을 공고히 하며 저작권 논란의 싹을 잘랐다.

최근 인터넷 상에서는 ‘버터’가 일본 코나미 게임 ‘몬스터 인 마이 포켓’(MONSTER IN MY POCKET)의 배경 음악과 유사하다는 의혹 또한 제기됐다.

원곡자 중 한 명인 코조 나카무라는 지난 20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BTS는 알지만 버터는 몰랐다. 들어보니 확실히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지만, 비슷한 멜로디가 들린 건 우연이라고 생각한다”며 의혹을 불식시킨바 있다.

▲ 다음은 빅히트 뮤직 공식 입장 전문

'버터(Butter)'와 관련하여 저작권 문제는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모든 저작자들로부터 곡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 최종 작업 및 발매가 된 곡으로, 현재도 권리 측면에 있어 문제가 되는 부분은 없습니다.

다만, 저작권 관련하여 문제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그렇다고 하더라도 해당 음원의 권리는 변함 없이 '버터'에 속한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8:42:5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