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가 50대 여성 기자에게 49억원에 달하는 빌라를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비즈한국은 이수만 총괄프로듀서가 지난 3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고급 빌라 한 세대를 50대 한국인 여성 외신기자에게 증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빌라의 같은 평형 세대는 지난 5월 49억원대에 거래된 바 있다. 이수만 총괄프로듀서는 2015년 39억 7000만원에 해당 빌라 한 세대를 매입했다.

이수만 총괄프로듀서에게서 빌라를 증여받은 여성 기자는 한 외신뉴스의 기자로 알려졌다.

이수만 총괄프로듀서의 빌라 증여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는 "회사 업무와는 관련이 없다"며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00:12:01   수정시간 : 2021/07/22 00:32: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