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tvN 캡처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끊임없는 '떡밥'을 대방출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기획 tvN, 제작 에그이즈커밍) 5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15%, 최고 17%, 전국 가구 기준 평균 12.4%, 최고 14.3%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9%, 최고 10.3%, 전국 평균 8.2%, 최고 9.6%를 기록했다. 가구와 타깃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오른 수치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익준(조정석), 정원(유연석), 준완(정경호), 석형(김대명), 송화(전미도)의 크고 작은 변화가 그려졌다. 먼저 지난 방송에서 자신의 몸 상태를 준완에게 말하지 말라고 당부했던 익순(곽선영)으로 인해 두 사람의 관계를 눈치챈 익준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익순은 “말 못 해서 미안해 오빠. 내가 헤어지자고 했어. 내 잘못이야. 왜 헤어졌는지는 묻지 마”라며 준완과 만났었지만 지금은 헤어졌다고 고백해 익준을 더욱 놀라게 했다.

율제병원을 방문한 로사(김해숙)는 석형 어머니(문희경)에게 “석형이 너무 많이 달라졌어. 커피도 다 사주고”라고 칭찬했다. 하지만 석형 어머니는 "여기서 한 가지만 이뤄지면 행복할 것 같다. 우리 석형이 얼른 좋은 짝 만나서 재혼하는 게 내 마지막 소원”이라고 말했다.

이에 로사는 “네 마지막 소원에 왜 자식을 끌어들여? 네 소원이면 너랑 관련된 것만 빌어”라고 촌철살인 대사를 던졌다. 덧붙여 로사는 석형이 인생에 끼어들어 힘들게 하지 말라며 “너 혼수부터 며느리 구박하기 시작해서 나중에 각서까지 쓰게 했잖아”라고 말해 신혜(박지연)와 석형이 헤어진 이유를 짐작하게 했다.

율제병원 전공의들에게도 새로운 변화가 감지됐다. 겨울(신현빈)은 술에 취해 행패를 부리는 보호자와 서로 밀치는 과정에서 넘어져 위기에 처했다. 이내 사람들이 몰려와 상황은 일단락됐지만 무모한 겨울의 행동에 정원은 그를 걱정스러운 시선으로 바라봤다. 내가 모르는 무슨 일이 있냐는 정원의 물음에 겨울은 아무 일 없다고 대답했지만 여전히 어두운 그의 표정은 궁금증을 자아냈다.

민하(안은진)는 “제가 앞으로 고백을 다섯 번만 해도 될까요?”라며 당당하게 돌직구 고백을 예고, 석형을 당황케 했다. 석형은 “근데 나 거절할 거야”라며 거절했지만 그럼에도 좋아한다고 고백하는 민하의 모습은 설렘을 자극했다.

이 가운데 익순은 검사를 받기 위해 한국에 들어왔다. 익준은 “이제부터 하나부터 열까지 오빠가 시키는 대로 해. 결과 안 좋으면 너 바로 입원이야 알았지?”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다행히 결과는 아직 초기 단계였다. 익준은 앞으로는 건강만 생각하라며 익순을 부모님 집으로 데려다주기 위해 함께 차로 이동했다.

이어 익준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차 안에 홀로 남아 있던 익순은 택시에서 내려 응급실 쪽으로 향하는 준완을 발견하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후 ‘벌써 일년’ 노래가 흐르면서 군에 복귀한 익순과 1년 뒤 완전히 율제병원으로 돌아온 송화의 모습이 그려져 향후 전개를 기대케 했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2’는 매주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16 08:48:3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