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트와이스 정연의 부드러움과 시크함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10번째 미니 앨범 'Taste of Love'로 돌아온 트와이스 정연의 화보와 인터뷰가 '에스콰이어' 7월호에 실렸다.

부드러우면서도 시크한 포즈와 눈빛으로 묘한 매력을 뿜어낸 정연은 "오랜만에 화보로 팬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며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터뷰는 'Taste of Love'에 대한 이야기로 채워졌다. 타이틀 곡 'Alcohol-Free'는 보사노바 리듬을 이용해 여름 해변의 느낌을 물씬 풍기는 곡으로 제주도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정연은 촬영을 위해 약 1년 만에 비행기를 탔을 때 "오랜만에 공항에 가니까 설레더라고요. 전날 밤 무슨 옷을 입을까 미리 고민할 정도로요"라고 추억했다. 이어서 "제주도 날씨가 정말 좋았고 눈을 돌리는 곳마다 예뻐서 멤버들과 사진을 많이 찍었어요"라는 말도 덧붙였다.

휴식기 동안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 준 원스에게는 "기다려 줘서 너무 고맙고 나는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어. 앞으로도 기대 많이 해줬으면 좋겠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그녀는 멤버들에게도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달려와 줘서 너무 고마워. 항상 서로 힘이 되어주는 것도 정말 고마워. 사랑해"라는 말을 전했다.

한편, 정연이 '사랑의 맛'으로 단짠을 꼽은 까닭과 차기 활동에 대해 언급한 인터뷰와 화보는 '에스콰이어' 2021년 7월호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3 08:30: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