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바퀴달린집2’의 여진구가 연기 매너리즘에 빠졌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18일 방송된 tvN ‘바퀴달린집2’에서는 성동일과 여진구가 연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여진구는 자신이 욕심이 많다고 이야기하며 "사실 한동안 매너리즘에 빠졌었다. 연기에 대해 처음으로 칭찬도 받고 상도 받고 하니까 재밌던 일이 더 잘하고 싶단 생각이 들고, 재밌게 연기하던 느낌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내심 20대가 빨리 지났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다. 15년 정도 흘러서 30대가 되면 그래도 생각도 확실하게 있지 않을까 싶었다"고 고백한 것.

이에 성동일은 "연기자는 철저히 대중의 평가를 받는 직업이다. 나이가 들어도 항상 힘들다"며 "나도 마찬가지다. 나는 (진구가) 잘하고 있다고 본다"고 다독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9 06:59:1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