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Y, 채널A '강철부대'
'강철부대' 707 김필성이 새로 합류하자마자 특전사 박준우와 힘 대결을 벌였다.

8일 방송된 SKY, 채널A '강철부대'에서는 707에 새로 합류한 김필성이 특전사 박준우와 허벅지 씨름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특전사는 4강 토너먼트를 앞두고 단합을 다지기 위해 산 속으로 캠핑을 떠났다.

앞선 미션에서 특전사와 함께 육군연합으로 미션을 수행했던 707은 개인사로 하차한 박수민 대신 새로 합류한 김필성과 함께 특전사를 찾아왔다.

707 예비역 중사 김필성은 SSU 김민수와 같은 곳에서 근무하는 해양경찰특공대원으로 특전사 박준우보다 4기수 후배였다.

특전사 박준우는 707 김필성과 인사를 나눈 뒤 곧바로 내기를 하자고 제안했다.

두 사람은 저녁 준비와 설거지를 걸고 허벅지 씨름을 하기로 했다. 마주앉은 두 사람은 팀원들의 응원 속에 허벅지 씨름을 벌였다.

모두의 기대 속에 시작된 대결은 박준우가 다리에 쥐가 났다며 고통을 호소해 707의 승리로 끝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8 23:32: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