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 서장훈이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박군, 이상민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과 함께 돌아가신 어머니 묘소를 찾은 박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서장훈은 영상을 통해 어머니의 묘소에 카네이션 꽃과 금반지를 선물하는 박군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

어머니가 병환으로 병원에 입원 중인 이상민은 박군에게 "엄마와 자식 관계는 참 희한하다. 이제 뭘 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하면 아프시거나 돌아가신다"며 "다행인 건 어머니가 많이 아프셨다가 잠깐 회복되셨을 때 어머니하고 첫 해외여행을 다녀왔다"고 말했다.

이상민은 휠체어를 타고 태국을 여행하면서 기뻐하던 어머니의 모습을 회상하며 "이제는 나도 좀 해드릴 수 있고 해드리고 싶은데 병원에만 계시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상민의 이야기에 서장훈은 아무 말 없이 흐르는 눈물을 훔쳤다.

이를 본 신동엽은 "우리 장훈이도 계속 눈물을 흘리는데 어머님이 조금 편찮으셔서 병원에 계신데 그것 때문에 사실 요즘 굉장히 힘든 마음으로 방송을 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만약에 내가 당신의 입장이 되면 내가 아프고 혹은 하늘나라로 떠났을 때 우리 자식이 계속 힘들어하고 슬퍼하는 걸 바랄까, 아니면 잘 버티면서 또 일할 때는 씩씩하게 열심히 하길 바랄까. 분명 후자일 거다"라며 "그런 생각을 하면서 우리 장훈이도 잘 버텨줬으면 좋겠다"고 서장훈을 위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6 22:35: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