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미운 우리 새끼'
배우 오연서가 '오블리'란 별명을 직접 지었다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오연서가 스페셜MC로 출연해 '오블리'란 별명에 대해 설명했다.

'오연서'와 '러블리'를 합친 '오블리'란 별명을 본인이 직접 지었다는 오연서는 "그렇게 되고 싶다"며 "다른 분들은 많은 분들이 별명을 지어주시잖나"라고 '마블리' 마동석과 '공블리' 공효진을 언급했다.

이어 "근데 아무도 안 불러주셔서 제가 제 스스로 지어봤다"며 민망한 듯 웃음을 지었다.

이에 신동엽은 "멘탈이 건강하다"며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6 21:35:5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