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모노튜브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건강한 매력을 가득 담은 언더웨어 화보를 최초 공개했다.

손담비는 유튜브 라이프 스타일 채널 ‘모노튜브’에서 발행하는 매거진을 통해 생애 최초의 속옷 화보를 선보였다. 제주도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는 손담비의 독보적인 비주얼과 자연스럽고 건강한 이미지를 아낌없이 담아냈다.

특히 손담비는 이번 화보를 위해 두 달 동안 총 4kg를 감량했고, 자신이 직접 기획에 참여해 론칭한 언더웨어 브랜드의 다양한 착장을 선보였다. 그는 “처음에는 그저 더 늦기 전에 몸을 만들어서 멋있는 화보를 찍어보는 게 목표였다”고 말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손담비는 좋은 속옷의 기준에 대해 “예전부터 브래지어를 살 땐 갑갑한 느낌이 싫어서 늘 품이 넉넉한 사이즈 위주로 골라왔다”며 “속옷을 입었다는 사실을 잊을 정도로 편안하되, 라인도 예쁘게 잡아주고 디자인도 스타일리시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보여준 ‘망손’ 이미지에 관해서는 “일적으로는 똑 부러지게 잘하는 스타일이긴 한데, 일상에서는 솔직히 대충 살아왔던 것 같다”며 “평소 남의 도움 없이 할 수 있다는 착각이 강한데 결국 할 수 없었다”고 쿨하게 인정했다. 나아가 ‘나 혼자 산다’의 남녀 멤버들의 ‘썸’ 가능성에 대해서는 “우리는 될 수 없다, 각자의 성격을 너무 잘 알고, 서로를 이성으로 대하는 태도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어 눈길을 모았다.

가수로 활동했던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손담비는 “아직 가수를 향한 욕심을 놓지는 않았다. 다시 무대에 설 기회가 있다면 가수로서 전성기를 이끌어준 용감한 형제 오빠의 곡을 받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손담비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토리와 취향 토크 등이 담긴 브이로그 영상은 유튜브 ‘모노튜브’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0:22: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