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방탄소년단(사진 위) NCT DREAM (사진 아래)/사진제공=빅히트 뮤직 & SM엔터테인먼트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5월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 남성 그룹의 컴백이 이어진다.

방탄소년단과 NCT 드림은 오는 5월 나란히 가요계 복귀를 앞두고 있다. 두 그룹 모두 글로벌한 팬덤을 가진 아티스트인 만큼 벌써부터 대중들의 포커스는 이들에게 향하고 있는 모습이다. 명실상부 세계적인 그룹으로 거듭난 방탄소년단이 또 어떤 기록을 써내려갈지, 또 첫 정규앨범을 선보이는 NCT 드림이 얼마나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다.

■ '기록 제조기' 방탄소년단의 5월
  •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뮤직
방탄소년단은 5월 복귀가 기정사실화로 점쳐지는 분위기다. 이미 언론 보도를 통해 세 번째 5월 신보 발매 소식이 전해진 터. 소속사 빅히트 측은 "아티스트 일정은 확정 후 공개하고 있다"고 부인하지 않으며 원론적인 입장만 밝힌 상황이다. 만약 방탄소년단이 컴백이 공식적으로 확정된다면 지난해 11월 발표한 'BE (Deluxe Edition)' 이후 6개월 만의 새로운 행보다.

컴백에 앞서 17일에는 언택트 시대에 새로운 공연 문화의 시작을 알린 '방방콘(방에서 즐기는 방탄소년단 콘서트)'으로 전 세계 팬들을 다시 만났다. 방탄소년단의 두 번째 단독 콘서트 '2015 BTS LIVE TRILOGY: EPISODE I. BTS BEGINS'와 글로벌 팬미팅 'BTS 5TH MUSTER [MAGIC SHOP]' 1호점,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펼쳐진 BTS WORLD TOUR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등 총 3개의 공연 실황이 방영돼 지난해 '방방콘'과 차별점을 뒀다.

이들의 발자취는 세계적인 트렌드의 중심이다. 지난해 8월 공개한 'Dynamite'(다이너마이트)로 한국 가수 최초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100' 정상을 차지했고 아직까지도 '핫100'에 자리한 터줏대감이 됐다. 이후 'Life Goes on'(라이프 고스 온)의 '핫100' 1위, 일본어 곡 'Film Out'(필름 아웃)까지 '핫100' 81위를 기록했다. 영어와 한글, 일본어 곡까지 빌보드에서 저력을 과시한 것이다.

아직까지 방탄소년단의 신보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과 콘셉트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수년간 발표하는 앨범마다 역대급 퍼포먼스는 물론 압도적인 영향력을 보여줬던 만큼 K팝을 넘어 세계적 아티스트로 거듭난 이들의 행보를 지켜보는건 흥미로운 일일 것이다.

■ "5년의 기다림" NCT 드림의 첫 정규 앨범
  • NCT DREAM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NCT 드림도 데뷔 5년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하며 본격적 성장을 알린다. 멤버 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으로 이뤄진 이들은 5월 정규 1집 '맛'(Hot Sauce)을 발매할 예정. 동명의 타이틀곡 '맛'을 비롯해 다채로운 장르의 총 10곡이 실린다.

첫 정규 앨범이라는 것 외에도 다양한 상징성을 가진다. 지난해 4월 발표한 '리로드'(Reload) 이후로는 1년 만의 컴백이며 2018년 팀을 떠난 후 지난해 재합류한 마크까지 7인 완전체로 컴백하는 것은 약 2년 8개월이라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했다.

음악적 발전도 기대된다. 그동안 '츄잉검'(Chewing Gum), '마지막 첫사랑'(My First and Last), '위 영'(We Young), '위 고 업'(We Go Up), '고'(GO), '붐'(BOOM), '라이딩'(Ridin'), '무대로'(Deja Vu; 舞代路) 등의 신곡으로 활동한 NCT 드림이 다채로운 장르를 담은 정규 앨범에서 그려낼 변화가 주요 관전 포인트.

이들의 솔직한 마음도 내다볼 수 있을 전망이다. 17일부터 힐링 여행 콘텐츠 '칠링 인 더 드림'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10대를 함께 보낸 일곱 멤버가 성인이 된 후 다같이 떠난 첫 여행 모습을 담은 예능 콘텐츠로 첫 정규 앨범을 준비하는 다짐과 계획, 진솔한 이야기 등 멤버들의 우정과 매력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9 07:00:28   수정시간 : 2021/04/19 12:45: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