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민한나가 한뼘 비키니로 역대급 볼륨감을 자랑했다.

민한나는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 키워라 집사얏. 이 옷은 사실 하체가 더 섹시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민한나는 주요부위만 겨우 가릴 듯한 크기의 호피무늬 비키니를 입어 아찔한 상황을 연출했다. 또 머리에는 고양이를 연상시키는 머리띠를 둘러 귀여움을 더했다.

이어 민한나는 하체가 살짝 나온 전신샷도 공개했다. 비키니에 망사 스타킹을 착용한 민한나는 역대급 볼륨감으로 남심을 설레게 했다.

한편 민한나는 레이싱모델로 활동중이며 2019 한국패션디자이너협회 최우수 모델상을 수상했다. 또한 지난해 단독 사진집을 출간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4 10:33:44   수정시간 : 2021/04/19 11:15: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