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JTBC '독립만세'
방송인 박수홍이 1년 전부터 불면증이 심해졌다고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JTBC '독립만세'에서는 송은이 절친 박수홍, 악뮤 절친 위너 강승윤이 출연해 초보 독리버들의 절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악뮤 이수현은 불면증으로 인해 잠을 못잔 지 1년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ASMR, 낭독 테라피, 반신욕 등 각종 방법을 동원해도 불면증이 나아지지 않았다며 "잠 안 올 때 한번씩 엄마 옆에서 자면 엄마 손마디를 만지는 습관이 있다. 손마디를 만지면 잠이 잘 오는데 지금은 만질 데가 없다"고 말했다.

이수현은 자신과 마찬가지로 불면증이 있는 재재와 함께 송은이의 집을 찾아가 잠 못드는 괴로움을 토로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본 박수홍은 "나도 그랬다. 30년째 그랬다"며 "다음날 일이 있으면 부담감에 더 못잔다"고 불면증을 고백했다.

이어 "근래 들어서 1년 정도 됐다. 30년 전부터 일이 있으면 잠을 못잔다. 그래도 2, 3시간 뒤척이다보면 잠드는 편이었다"며 "근데 어느 순간부터 양을 2만 마리까지 세봐도 안 되고 점을 하나 찍고 그것만 생각해도 안 된다. 생각이 컨트롤이 안 된다"고 털어놨다.

박수홍은 불면증으로 매우 괴로웠다며 "그래서 저는 정신과 치료가 흠이 아니잖나. 어떤 병원이든 들르시면 처방전에 의해서 약을 주신다"고 정신과 진료를 권했다.

한편 박수홍은 최근 친형과 금전 문제로 갈등을 빚다 지난 5일 횡령 혐의로 친형을 고소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22:51: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