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김정현의 과거 열애 대상이 서예지였고, '시간' 하차 이유가 서예지의 조종 때문이라는 보도가 등장했다.

12일 디스패치는 서예지가 김정현에게 대본을 직접 수정하라고 지시하는 메시지를 공개했고, 스킨십을 하지 말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주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등과 같은 디렉션을 보냈고, 김정현은 이에 따라 서현은 물론 여성 스태프 등에게 딱딱하게 행동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공개된 메시지에서 김정현은 "너만 만질 수 있어. 내 손은", "그럼요. 김딱딱", "여자들이랑 눈도 안마주쳤어요."라고 답하곤 했다.

한편, 두 사람은 2017년 영화 '기억을 만나다'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2:12:0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