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SBS '티키타카'
배우 조수민이 또렷한 영어 발음과 함께 노래 실력을 자랑했다.

11일 방송된 SBS '티키타카'에서는 최예빈, 김현수, 조수민 등이 게스트로 출연해 드라마 '펜트하우스' 속 성악 장면을 재연했다.

'펜트하우스'에서 성악을 전공하는 예고 학생으로 등장했던 세 사람은 립싱크 장면을 재연하며 실제 노래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하은별 역의 최예빈은 성악 장면을 위해 실제 성악 발성법을 배웠다며 드라마에 나온 노래를 라이브로 선보여 박수를 받았다.

김구라는 "나중에 예능프로그램에 나가서 개인기로 하라"고 추천했다.

최예빈에 이어 배로나 역의 김현수가 성악 립싱크 장면을 재연했다. 그는 실제로 노래를 따라 부르다 고음 부분에서 연기와 함께 립싱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나선 민설아 역 조수민은 "촬영한 지 1년 정도 됐다. 저는 성악하다 죽었다"며 애창곡인 '인어공주' OST '파트 오브 유어 월드'를 라이브로 불렀다.

조수민의 노래에 김구라, 음문석은 발음과 가창력 모두 좋다며 칭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00:06:4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