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조선 '아내의 맛'
TV조선 '아내의 맛' 측이 함소원, 진화 부부에 대한 논란을 인정했다.

8일 '아내의 맛' 제작진은 최근 불거진 함소원, 진화 부부의 조작 의혹에 대한 공식입장을 내놨다.

'아내의 맛' 측은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린다"면서 제작 과정에 대해 "저희는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를 했으며, 그 인터뷰에 근거해서 에피소드를 정리한 후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면서 "그럼에도 함소원과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고 함소원과 관련한 논란을 인정했다.

제작진은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면서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아내의 맛'을 13일을 끝으로 시즌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그동안 '아내의 맛'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다시 한번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함소원, 진화 부부는 '아내의 맛'을 통해 공개한 중국 신혼집과 시부모의 중국 별장이 숙박 공유업체를 통해 빌린 곳이라는 의혹에 휩싸였다.

또 시어머니가 중국에 있는 막냇동생과 전화통화를 하는 장면에서 막냇동생의 목소리가 함소원과 흡사하다는 조작 논란이 제기되기도 했다.

논란이 확대되자 함소원은 별다른 해명 없이 '아내의 맛'에서 자진 하차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진화의 정체, 현재 거주 중인 빌라 등을 둘러싼 의혹은 계속됐다.

결국 '아내의 맛' 측은 함소원 에피소드의 과장을 인정하고 프로그램을 종영하기로 결정했다.

다음은 TV조선 '아내의 맛'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TV CHOSUN '아내의 맛' 제작진입니다.

최근 불거진 함소원 씨 논란과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합니다.

사실 관계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공식 입장이 늦어진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먼저 저희 '아내의 맛'은 다양한 스타 부부를 통해 각양각색의 삶의 모습을 진솔하게 조명함으로써 시청자 여러분께 공감과 웃음을 전달하는 것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제작해 왔습니다. 저희는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를 했으며, 그 인터뷰에 근거해서 에피소드를 정리한 후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습니다.

다만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그럼에도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습니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합니다.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아내의 맛'을 13일을 끝으로 시즌 종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아내의 맛'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다시 한번 송구스러운 마음을 전합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제작진은 더욱 신뢰 있는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정진하겠습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7:38: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