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왕따 논란'에 휩싸인 에이프릴 출신 배우 이나은이 드라마 '모범택시'에서 결국 하차한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제작사 스튜디오S 측은 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소속사와 협의하여 주요 배역으로 출연 예정이었던 배우 이나은의 교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 상황에 대한 충분한 여론 수렴과 대체 배역 캐스팅 등으로 인해, 입장 발표가 늦어진 점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를 구한다"며 "드라마 '모범택시'는 전체 촬영의 60% 정도 진행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나은은 당초 드라마 내에서 무지개 운수 소속 해커이자 신상털이에 탁월한 실력을 지닌 고은 역을 맡아 연기할 예정이었으나, 그의 출연 분량은 교체되는 배우가 투입되어 전부 재촬영될 예정이다.

이에 제작사 측은 "스튜디오S와 '모범택시' 제작진은 좋은 드라마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남은 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현주는 그룹 에이프릴로 활동하던 당시 팀내 왕따설과 더불어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이 불거지며 논란을 불렀다.

이와 관련 DSP 측은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게재 및 이를 유포하는 행위뿐만 아니라, 일부 커뮤니티에 게재되고 있는 근거 없는 합성 사진에 대해서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하 드라마 '모범택시' 제작사 스튜디오S 공식 입장

안녕하십니까.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 제작사 스튜디오S 입니다.

'모범택시' 제작진은 소속사와 협의하여 주요 배역으로 출연 예정이었던 배우 이나은의 교체를 결정했습니다.

현 상황에 대한 충분한 여론 수렴과 대체 배역 캐스팅 등으로 인해, 입장 발표가 늦어진 점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를 구합니다.

드라마 '모범택시'는 전체 촬영의 60% 정도 진행된 상황입니다. 해당 배우 출연 분량은 새로운 배우가 투입되어 전부 재촬영 할 예정입니다.

스튜디오S와 '모범택시' 제작진은 좋은 드라마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남은 시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8 13:10:0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