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홍상수 감독의 신작 '인트로덕션'이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각본상 트로피를 차지했다.

홍 감독은 5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25번째 장편 '인트로덕션'으로 은곰상 각본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도망친 여자'로 감독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이자 베를린영화제 세번째 은곰상이다.

심사위원들은 "이야기를 들려주거나 내래이션을 효율적으로 진전시키는 것 이상으로 행동과 행동 사이의 순간적인 간격을 직조하는데 거기서 인간사의 숨겨진 진실이 갑자기 밝고 명쾌하게 드러난다"고 평했다.

홍 감독은 영화제 홈페이지에 공개한 영상을 통해 "한국에서 인사드린다. 수상 소식에 놀랍고 기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직접 찍은 달팽이 동영상과 함께 "얼마 전 김민희와 산책을 하다가 이 달팽이를 발견했다. 여러분께 작은 선물로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영상 속에는 도리스 데이의 '케 세라 세라'를 부르는 김민희의 목소리도 담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인트로덕션'은 세 개의 단락을 통해서 청년 영호(신석호)가 각각 아버지, 연인, 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들을 따라가는 영화다. 배우 신석호, 예지원, 기주봉, 서영화, 김민희 등이 출연했다. 홍 감독의 연인인 김민희는 프로덕션 매니저로도 이름을 올렸다.

  • 사진='인트로덕션' 포스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6 08:26: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