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토스트왕' 김하경 이삭토스트 대표가 소스 아이디어를 알려준 여학생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맛의 전쟁' 특집으로 김하경 이삭토스트 대표가 출연해 이삭토스트만의 달콤한 소스를 개발하게 된 뒷이야기를 소개했다.

김하경 대표는 "개인적인 장사는 1995년부터 했고 가맹점 개설은 2003년부터 했다"며 "생활전선에 나서야 하는 상황에서 책에서 '어려울 땐 장사가 최고'라고 읽었던 게 생각이 나서 장사를 했다"고 밝혔다.

봉사활동을 하면서 처음 먹어본 토스트가 너무 맛있어 첫 장사 메뉴로 토스트를 선택했다는 김하경 대표는 "설거지가 없고 재료 손실이 없어서 장사를 처음 하는 저한테는 적합한 메뉴"라며 "설탕 뿌리고 케첩, 머스터드 바르고 햄이나 치즈, 야채 이렇게 해서 팔았다"고 말했다.

3평 가게에서 설탕 뿌린 토스트를 판매해 작게나마 성공을 거둔 김하경 대표는 이삭토스트 특유의 소스를 개발하면서 더 많은 손님을 끌어올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소스를 개발하게 된 이유에 대해 "경쟁사가 생겼다. 위기의식을 느끼고 돌파구를 찾고 있는데 어떤 여학생이 '이 토스트 정말 맛있는데 소스를 바르면 정말 맛잇겠다'고 했다"며 "그 여학생의 말이 화살처럼 마음에 와서 박혔다"고 설명했다.

김하경 대표는 '감색 투피스를 입고 애교머리를 한 여학생'이 혼자 처음 자신의 토스트 가게를 찾아 소스 재료까지 알려주고 갔다며 "저희 가족들이 계속 그걸 실험하면서 지금의 소스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손님들의 반응이 좋아 토스트 소스를 전격 교체했다는 김하경 대표는 소스 아이디어를 준 여학생을 찾으러 인근 학교 강의실을 다 뒤졌지만 끝내 찾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하경 대표는 "진짜 만나고 싶고 항상 고마움을 갖고 있고 혼자 말할 때도 있다. '그때 그 소스 가르쳐줘서 많은 가정들이 잘 살게 됐어, 그거 알어? 고마워'라고 말한다"고 털어놨다.

마치 천사처럼 다녀간 여학생의 한마디 덕분에 김하경 대표의 토스트는 입소문을 타고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었다.

김하경 대표는 "장사진을 이뤘다. 손님들이 계속 오셔서 기다리셨다. 기다리던 손님들이 대기표를 알아서 쓰더라"며 "많게는 하루에 1500개를 팔았다. 계산할 틈이 없어서 검정 비닐봉지를 붙여놓고 계산을 셀프로 하게끔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때는 '함박눈이 내리듯이 돈이 내렸네'라 표현했다"고 말해 유재석, 조세호의 감탄을 자아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22:49:5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