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조선 '아내의 맛'
배우 김예령이 남사친 손병호의 질문에 "결혼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김예령이 여러 작품에서 부부 역할로 호흡을 맞춘 남사친 손병호를 집으로 초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병호는 김예령이 준비한 안동찜닭, 문어샐러드 등을 먹으며 김예령의 딸 김수현, 사위 윤석민에게 김예령과의 남다른 인연을 소개했다.

손병호는 16년 전 김예령과 처음 부부 역할로 연기했다며 "나는 멜로 중에서도 나이든 중년의 깊은 사랑도 나쁘지 않은데 우리 둘이 주인공이 돼서"라고 김예령과의 멜로 호흡을 꿈꿨다.

이에 김수현은 손병호에게 "혼나시는 거 아니냐"며 손병호 아내의 반응을 물었다.

김예령은 손병호와 이구동성으로 "연기니까"라고 말한 뒤 손병호의 아내와도 친하다고 밝혔다.

지금의 아내와 결혼하기 전 동거 경험이 있는 손병호는 "그 전에 연극하면서 돈도 없고 힘든 시기에 이걸 인정하고 '편하게 같이 살자'고 했다"며 "동거를 하니까 일에 더 욕심이 생겼다. 이 사람을 먹여 살려야 되니까 자존심이 사라지더라"고 말했다.

그는 "결혼을 두려워하지 마라. 결혼이 인생 성공의 지름길이다"라고 나름의 생각을 밝힌 뒤 김예령에게 "혹시 좋은 남자를 만나면 결혼할 거냐"고 물었다.

이에 김예령은 곧바로 "안 하지"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위 윤석민은 "내가 결혼하길 바라?"란 장모 김예령의 질문에 "응원한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딸 김수현은 "반반이다. 친구처럼 동반자처럼 지낼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는데 꼭 결혼해야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23:16: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