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TV조선 '아내의 맛'
배우 김예령의 절친 손병호가 윤석민의 깐족거림에 안동찜닭 요리의 비밀을 눈치챘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20년 지기 남사친 손병호에게 식사 대접을 하는 김예령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병호는 꽃다발을 들고 김예령의 집을 찾았다. 그는 "집이 너무 예쁘다"며 "그대만큼 예쁘진 않겠지만"이라고 예사롭지 않은 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예령은 안동 출신인 손병호를 위해 안동찜닭을 준비했다. 요리를 잘 하지 못하는 김예령은 밀키트로 안동찜닭을 완성했지만 이를 숨긴 채 직접 요리한 척 했다.

손병호는 안동찜닭을 맛본 뒤 "맛있다"고 칭찬했다. 김예령이 눈치를 보는 새 밀키트임을 알고 있는 사위 윤석민은 손병호에게 "혹시 이 맛이 그리우시면 나중에 제가 똑같이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에 손병호가 "장모님한테 전수받았나?"라고 묻자 윤석민은 "라면 끓이듯이 하면 된다"고 깐족거려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윤석민의 말에 눈치 빠른 손병호는 "슈퍼에서 사면 되는 거네"라고 말해 주위를 웃게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23:02: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