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소라의 이상형 발언이 조명되고 있다. 사진=노스페이스
배우 강소라의 이상형 발언이 화제다.

강소라는 과거 tvN '택시'에 출연했을 당시 이상형에 대해 "키가 크고 어깨가 넓고 살집이 조금 있는 남자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한 패션 잡지와의 인터뷰에서는 "친구 같은 남자가 이상형"이라며 "취미도 같이 공유하고 수다만 떨어도 재미있는 남자가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15일 강소라와 현빈의 열애 소식이 전해지며 이 같은 이상형 발언이 조명되는 상황.

강소라와 현빈은 지난 10월 일과 관련해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처음 알게 돼 친분을 쌓았으며, 교제를 시작한 지 보름 남짓 된 것으로 전해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12/15 15:11:3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