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연예계 그때 그 소녀들 지금은 변신중!



스포츠한국 이현아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2000년대초, 팬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은 미녀 군단이 있었다. 김효진 김민희 배두나 공효진 등이 그 주인공이다. 미모와 함께 독특한 개성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들은 트렌드를 반영하는 광고계에서 발군의 활약으로 스타로 떠올랐었다.

양지가 있다면 음지가 있는 법. 이들은 배우 활동에서 CF만큼의 폭발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방황을 거듭했다. X세대의 뒤를 이어 N세대의 아이콘으로 활약했던 최근 들어 김효진과 김민희는 각각 드라마와 영화로 개성을 뽐내고 있다.

김효진은 SBS 주말드라마 <행복합니다>에서 삼촌뻘의 이훈과 알콩달콩한 사랑을 나누고 있다. 미니시리즈에 집중하던 이전과 달리 홈드라마로 돌아온 그는 N세대의 울타리를 걷고 모든 시청층에 어필할 수 있는 대중적 이미지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

김민희는 최근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로 스스럼없이 망가지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다. 만취해 주사를 부리거나 조카로부터 면박을 당하는 등 귀여운 이미지를 발산했다. 김민희는 노희경 작가와의 호흡을 통해 한동안 그를 괴롭히던 연기력 논란의 꼬리표를 떼고 성장 중이다.

배두나와 공효진은 모델 출신 여배우의 모범 답안이다. 배두나는 박찬욱, 봉준호 등의 영화에 출연하며 CF의 독특한 이미지를 배우 생활에도 이어오고 있다. 배두나는 얼마전 사진작가로도 변신해 <두나’s 런던놀이> <두나’s 도쿄놀이> 등을 연달아 베스트 셀러에 올린 바 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연예계 그때 그 '얼짱' 소녀들 지금은 변신중! •  김효진-유지태 데이트 '살짝' 들어보니..
•  '이휘향 올누드 고의 노출' 제작진 변명(?) •  이휘향 '고의적 가슴노출(?)' 아찔한 굴곡
•  이휘향-최지나 '속살노출' 얼마나 야했길래! •  김정민 '키스의 전주곡' 오정해와 찐하게~
•  이훈 "아~ 11살차 연인… 젊어 보이기 위해.." •  사고뭉치 김종서 "내가 바로 이준기" 야심
•  연기 데뷔 김종서 '비타민만!' 의리 지켜 •  최지나 드라마 '이중 캐스팅' 괜찮을까?
•  '재벌가의 딸' 김효진 3년만에 안방 컴백 •  '이혼남 사랑' 최지나 "화끈한 변신 보라"
•  이훈 시청률·인기 고공행진에 '한숨' 왜? •  '주당' 소유진, 이훈과 대작! 얼마나 마시길래
•  소리없이 강한 배우 최지나 "망가져도 좋아" •  아찔한 노출 김효진 "앗! 그만봐" 민망~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2/14 07:29:27   수정시간 : 2020/02/07 19:07:2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