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구라 "조영구 때문에 천 만원 날려"
MBC '놀러와' 녹화서 주식 투자로 손해 본 사연 공개

관련기사

• '몸값올리기' 김구라의 미모의 부인 화제
• 김구라 아들, 출연료 쓰는 재미에 '푹~'
• 연예 전문 조영구 "조인성은 예의가…" 폭로?
• 조영구, 11살차 쇼핑호스트와 열애… 이번엔?

• '미스코리아' 장은영 결혼 후 첫 MC나들이
• 홍은희 치마입고 발차기… '엽기' 변신
• 이안 "아직 자녀도 없으니…" 토론자 비웃어
• 김구라 "조영구 믿다 천만원 날렸다" 고백
• 박해미 "남편 바람 피면 바로 보내준다"
• 여배우 재벌결혼설·밀회장소… 다 까발린다!
• 몸값 전쟁? '미녀들의' 제작진-사오리 갈등

• '무려 100억' 조영남 연예인 최고 비싼집
• 박지윤 아나운서의 눈물 '가식 vs 애교'
• 비키니 입은 여성MC? 너무 벗기기만…
• 김옥빈 '헉! 팬티노출' TV가 너무해~
• '몸값올리기' 김구라의 미모의 부인 화제
• 헉! 속옷까지 훌렁~ TV 누드쇼… "즐겨"
• 나경은, 연인 유재석 따라… '아~ 첫경험'

개그맨 김구라(37)가 조영구 때문에 천 만원을 손해 본 사연을 밝혔다.

김구라는 최근 MBC '놀러와' 녹화에 참석해 "절친한 관계인 조영구의 조언으로 주식을 샀다가 천 만원 가량 손해 본 적이 있다"고 밝혔다.

김구라에 따르면 조영구가 추천한 모 회사 주식을 4천 만원 가량 매입했지만 자신이 투자한 순간부터 그 주식이 하한가를 쳤다는 것. 결국 김구라는 천 만원이 넘는 손해를 본 후 그 주식을 팔았다.

김구라는 "그 이야기를 꺼내니 또 조영구에게 화가 난다. 주식은 남의 말만 듣고 무턱대고 발을 들여 놓는 것이 아니란 걸 알았다. 친구 말만 듣고 주식을 해서 그런지 단 한 번도 돈을 벌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유재석으로부터 아들 동현이가 개그맨이 되고 싶다면 허락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은 그는 "나는 최근에서야 무명 시절 진 빚을 청산했다. 개그맨은 너무 힘든 길이다"라며 "대신 피아노를 가르쳐 작곡가를 만들고 싶다. 최근 동현이에게 윤일상, 주영훈 등 우리나라 베스트 10에 드는 작곡가의 이름과 수입을 말하며 '이들은 향후 40년 동안 돈 걱정 없이 살 수 있다'고 설득 중이다"고 말했다.

한편 김구라와 함께 출연한 YB 윤도현은 모 행사에서 김구라가 자신의 밴드를 '윤도현과 XXX'라고 욕하는 소리를 듣고 밴드 이름을 변경하는 것에 대해 심각히 고민했던 사연을 전했다.

김구라, 윤도현 등이 출연한 '놀러와'는 13일 방송된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아이닷컴 모신정 기자 msj@hankooki.com

입력시간 : 2007/07/12 16:36:00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7/12 16:35:57   수정시간 : 2013/04/25 12:12:48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