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원효, '유세윤 선배 고마워!'
유세윤을 대신해 무대에 오른사연 공개

관련기사

• 유세윤 '괘씸죄' 개콘 출연 보류! 대체 왜?
• 유세윤 "강유미와 찰떡궁합? 안 맞는 것도"
• '건방진' 유세윤 "강호동라인 되고 싶다"
• 유세윤 '시건방 개그'는 나의 전매특허

• 임혁필 '트랜스포머' 자동차 로보트 흉내
• 개콘 특집에 뭐가 있길래? '다시보기 열풍'
• 개그맨 박승대, 11살 연하와 '뜨거운 키스'
• '김형사' 김원효 "유세윤 징계 덕에 떴다"
• '유세윤 불똥' 강유미 컴백 "밉지 않아요"
• 현직 개그맨 "월세도 못내고…" 충격고백

• 2대1 합의 성관계? 개그맨·매니저 '무죄'
• 개그우먼 안영미, 남친·술버릇 '아~ 진땀'
• 박명수 "거리에서 날 아무도 몰라봐" 왜?
• 공개청혼 황영진 "연인과 이미 결별" 고백
• "내 아를 낳아도" 김시덕 '잃어버린 17억'
• '몸값올리기' 김구라의 미모의 부인 화제

'유세윤 선배 고마워!'

최근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연출 김석윤)에서 인기 상승 중인 '내 인생에 내기 걸었네'의 출연진인 김원효 곽한구 이광섭이 선배 개그맨인 유세윤을 대신해 무대에 오른 사연을 공개했다.

김원효는 스포츠한국과 만나 "갑자기 두 개의 코너가 막을 내리게 되자 김석윤 PD께서 연락을 주셨다.단 하루만에 급하게 준비해서 부랴부랴 무대에 오른 아이템이었다. 첫 방송에서 그만 '터져버렸다'"라고 말했다.

김원효는 지난 2005년 KBS 2TV <개그사냥>의 '진상소방서'로 데뷔해 KBS 1TV 예능 프로그램 <폭소클럽2>에서 '친절봉사대'에서도 활약 중이다. 전화를 받으면서 펼쳐내는 웃음 하나는 그를 따라갈 사람이 없다.

김원효는 데뷔 3년 만에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며 인기가 급상승했다. 어찌보면 결과적으로 자신에게 기회를 만들어준 유세윤이 '은인'임에는 틀림없다.

김원효는 "김형사의 '바보' 캐릭터는 긴급한 상황에 어쩌구니없는 행동으로 웃음을 유발한다. 어릴 때 장난 전화하는 것을 좋아했는데 그 점을 착안했다. 결국 (유세윤 덕에) 기회를 잘 살린 셈이 됐다"고 말했다.

곽한구는 '범죄의 재구성'이라는 코너에 이어 또 한번 범인으로 열연 중이다. 곽한구는 "어떤 분들은 제가 남좋은 일만 하고 뒷전에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들도 있다. 요새 김원효가 인기가 있다고 하신다. 처음부터 우리 팀이 기대했던 방향이다. 곽한구와 이광섭은 묻어가는 설정일 뿐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강은영기자 kiss@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07/09 07:21:06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07/09 07:21:07   수정시간 : 2013/04/25 12:12:4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