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지난 25일 전국적으로 발생한 KT 유·무선 장애 관련 정부의 원인 분석 결과가 발표됐다. 사고발생 라우터의 라우팅 설정명령어 입력과정에서 ‘exit’ 단어 하나를 빠트려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또 해당 작업은 당초 야간 시간에 수행되도록 작업계획서가 승인됐으나 이와 다르게 주간에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 KT직원 없이 협력업체만 작업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2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KT 네트워크 장애 원인 분석 결과 발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서비스 장애는 지난 25일 오전 11시 16분경 시작돼 오후 12시 45분 KT의 복구조치가 완료될 때까지 약 89분간 이어졌다.

  • 라우팅 오류의 전국 전파 원리(사진=과기정통부)
장애 원인으로는 라우팅 설정 명령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마무리 명령어 exit를 누락해 오류가 발생한 때문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서비스가 제공될 때 PC·스마트폰 등 개인의 접속단말은 지역라우터, 센터라우터 등을 거쳐 국내외 네트워크로 연결된다. 결국 한 개의 라우터에서 exit 단어가 누락되면서 전국의 라우터에 연쇄 장애를 일으킨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라우터 오류와 함께 KT의 관리 체계도 지적했다. 이번 작업은 당초 KT 네트워크관제센터가 협력사로부터 오전 1시부터 6시까지 야간작업으로 승인을 받은 작업이었다. 하지만 야간이 아닌 주간에 작업이 수행된 점과, KT 관리자 없이 협력업체 직원들만으로 라우팅 작업을 수행하는 등 작업관리체계가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과기정통부는 기본적인 사전 시뮬레이션 검증 프로세스조차 KT에 없었다는 점도 지적했다. KT는 네트워크가 차단된 가상 상태에서 오류 여부를 사전에 발견하기 위한 가상 테스트베드가 없었다. 지역에서 발생한 오류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것을 차단할 수 있는 시스템 부재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 같은 조사결과가 나오자 KT새노조는 “기간통신망사업자라고 부르기도 부끄러운 수준의 허술한 관리실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면서 “공기업 시절이라면 사장이 즉각 해임됐을 정도로 심각한 사안이다. 책임지는 자세 없이 보상 논의만으로는 국민뿐 아니라 내부 구성원도 설득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KT새노조는 이어 “협력업체 작업자가 어떻게 주간에 임의로 KT시설에 들어가서 작업을 할 수 있었는지, (사건 초기) KT홍보실이 디도스라고 거짓말을 했던 경위 등은 규명되지 않았다”면서 “보다 명확히 규명되어야 할 사실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9 15:39: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