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넷마블의 개발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가 설립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25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메타휴먼 기술과 엔터테인먼트 시너지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고 공시했다.

공시에 따르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유상증자를 통한 제 3자 배정 방식으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신규 발행 주식 8만주를 인수한다.

넷마블은 이번 투자와 관련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메타휴먼 기술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엔터테인먼트 역량 및 노하우가 만나 다양한 협업 및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아울러 글로벌 타깃 버츄얼 아이돌 사업 및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가속화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양사의 메타버스 프로젝트 시작은 K팝 버츄얼 아이돌 그룹이다. 현재 캐릭터 개발을 진행 중인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독자적인 세계관과 개성 가득한 캐릭터들로 구성된 아이돌 그룹을 내년 중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서우원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국내 엔터업계의 큰 축인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든든한 파트너로 합류하게 되어 미래사업 전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투자금은 현재 진행 중인 글로벌 버츄얼 아이돌 사업과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집중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에프앤씨는 지난 8월 지분 100%를 출자해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이 회사는 가상현실 플랫폼 개발과 버츄얼 아이돌 매니지먼트 등 게임과 연계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사업을 맡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5 14:04:4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