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유킥보드가 도로에 세워져 있다.
[스포츠한국 김동찬 기자] 당국의 규제 강화 이후 공유킥보드 이용률이 급격히 하락하고 있다. 사업 철수를 발표하는 업체가 나오는 등 공유킥보드 업계 전반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공유킥보드 시장 축소는 지난 5월 면허소지와 헬멧 착용 의무화가 시행되면서 어느 정도 예견된 사안이다. 여기에 지난 7월 서울시가 불법 주·정차시 즉시 견인하는 조치를 시행하면서 업계엔 비상이 걸렸다.

헬멧 착용 의무화 직후 50%가량 이용자가 감소한 공유킥보드 시장은 최근들어 올해 초와 비교해 이용자가 70%까지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킥보드 업체 관계자는 “헬멧 의무화 조치의 타격이 크다"며 "대안으로 헬멧을 같이 대여하는 서비스를 준비했지만 이용자들은 위생 문제 등을 이유로 사용을 꺼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의 견인사업도 업계 수지에 영향을 미쳤다. 서울시가 전동킥보드 견인 사업을 시작한 지 2개월 반 만에 공유 전동킥보드 업체에 부과한 견인료 및 보관료가 3억원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일부 업체들은 서울 지역 킥보드 운영대수를 축소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헬멧 의무화로 헬멧 구매 비용 등이 추가된 상황에서 서울시의 견인사업이 시작돼 금전적 타격이 더 커졌다”면서 “많은 킥보드 업체가 견인이 많은 영등포와 마포 등 일부 구역에서 운영 대수 축소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실제 킥보드 사업을 철수하는 업체까지 나타났다. 독일에 본사를 둔 공유킥보드 기업 ‘윈드’는 지난 12일 사업 철수를 발표했다. 윈드는 사업철수 배경에 대해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후 사업적 타격을 입었다고 밝힌 바 있다. 윈드는 11월 중순까지 기존 회원들에 대한 환불 절차를 완료하고 모든 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윈드가 당국의 규제 강화로 한국에서 사업 확장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철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스타트업들은 사업 확장 가능성을 보고 투자하는데 현재 공유킥보드 시장은 반대의 길을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1 09:00:08   수정시간 : 2021/10/21 09:13:4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