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연휴를 하루 앞두고 다시 2000명대로 올라섰다. 추석 귀성 행렬로 대규모 인구 이동이 예상되는 가운데 전국적 확산도 우려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7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008명 발생해 누적 28만1938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일주일 전인 지난 10일(2049명)과 비교해 116명 늘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973명, 해외유입이 35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738명, 경기 655명, 인천 139명 등 수도권이 총 1532명(77.6%)이다.

비수도권은 충남 55명, 부산 51명, 대전 43명, 강원 39명, 대구 38명, 경북·전북·충북 각 36명, 경남 35명, 광주 21명, 울산 17명, 전남 13명, 세종 12명, 제주 9명 등 총 441명(22.4%)이다.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2389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85%다.

정부는 수도권 확진자가 연일 8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명절 대이동으로 인해 비수도권으로의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언제 어디서든 조금이라도 의심된다면 콜센터에 문의하거나 가까운 보건소, 휴게소, 역·터미널 등에 설치된 코로나 검사소를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는 42만8223명 늘어 누적 3541만4516명(전체 국민의 69.0%)이 1차 접종을 마쳤다. 접종 완료자는 31만2896명 증가해 누적 2148만9009명(전체 국민의 41.8%)을 기록했다.

김 총리는 “오늘 중으로 전 국민의 70%가 1차 접종을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7 09:52: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